로고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로그인 회원가입
  • 고객센터
  • 뉴스
  • 고객센터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뉴스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동대문 도매시장 24시간 운영 추진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3,648회   작성일Date 05-10-28 00:45

    본문


    동대문운동장∼청계천을 잇는 지하보도 건설이 적극 추진된다. 또 밤에만 문을 열던 도매시장을 24시간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청계천 특수를 살리기 위한 방안들이다.

    동대문패션타운 관광특구협의회(대표 배관성)는 17일 동대문 일대 상가 대표 23명이 지난 14일 임시회의를 열고 동대문 시장 활성화를 위한 이같은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동대문패션타운 관광특구협의회는 프레야타운 두산타워 밀리오레 평화시장 등 동대문 시장 일대 26개 상가 대표로 구성돼있다.

    송병렬 협의회 사무국장은 “청계천 개통 기념 축제 기간인 1∼3일 청계천변 상가들은 30∼180%까지 매출이 올랐고, 평일에도 평균 10% 이상 매출이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면서 “청계천 방문객을 지속적으로 동대문 시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지하보도 건설과 도매시장을 낮에도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지하보도 건설을 위해 협의회는 이미 지난해 서울시 등에 청원서를 제출했다. 시는 이에 대해 동대문 운동장 개발과 연계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오종석 서울시 건설기획국장은 “청원을 받아들여 오는 12월 동대문 기능대체 기본계획 용역과 맞물려 지하보도 건설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도매시장의 소매업 겸업은 청계천 방문객의 주간 수요를 파악해 실시할 계획이다. 송 사무국장은 “야간 도매상가들도 낮 수요에 맞춰 영업시간에 동의하지만 도매가와 소매가의 이중 가격제, 인건비 등 부대 비용 증가가 걸림돌”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서재희기자 s123@seoul.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