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로그인 회원가입
  • 고객센터
  • 뉴스
  • 고객센터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뉴스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미국인 이태원…中은 재래시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2,783회   작성일Date 05-06-28 13:33

    본문


    ‘일본인은 백화점, 미국인은 이태원, 중국인은 재래시장.’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쇼핑장소와 소비패턴이 국적별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이 발간하는 ‘서울연구 포커스’에 따르면 일본 관광객이 가장 많이 쇼핑을 즐기는 장소는 백화점으로 나타났다. 면세점과 남대문시장에도 자주 들렀다. 미국인은 이태원을 최고 쇼핑장소로 꼽았고 백화점과 남대문시장도 쇼핑장소로 즐겨 찾았다. 또 최근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중국 관광객들은 동대문시장 등 재래시장을 선호했고 백화점과 면세점에서도 쇼핑을 즐겼다.

    좋아하는 쇼핑장소가 다른 만큼 소비패턴 역시 나라별로 뚜렷한 특징을 보였다.

    일본인은 30~40대 중ㆍ저소득층 관광객이 단체로 입국, 2~3일 체류하며 ▦때밀이 ▦발마사지 ▦유흥업소 등을 주로 이용했다. 물품을 구입할 경우 가죽이나 의류를 선호했다.

    중국인 관광객은 ‘윈도쇼핑’ 위주의 관광행태를 보였고 미주ㆍ유럽인은 미화 100달러 이하의 전통공예품(기념품)을 좋아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박종구 시정연 부연구위원은 “국내를 찾는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쇼핑장소와 소비행태를 면밀히 분석해 국적별로 차별화할 필요가 있다”며 “나라별 관광상품을 특화하는 등의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임석훈 기자 shim@sed.co.kr 서울경제 2005-06-1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