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로그인 회원가입
  • 고객센터
  • 뉴스
  • 고객센터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뉴스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영세 봉제업체 지원대책 서두른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2,241회   작성일Date 05-06-28 13:01

    본문


    [EBN산업정보 조인경 기자] 정부가 국내 봉제산업의 열악한 생산 여건을 개선하고 특성화 및 전문화를 통한 지원대책 마련에 나선다.

    산업자원부 중소기업특별위원회는 31일 청화대에서 '중소기업특별위원회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봉제업과 소매업, 음식업, 숙박업, 운송업 등 영세 자영업자 보호를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산자부에 따르면, 외환위기 이후 생활형 서비스업의 과잉 창업과 경기부진으로 영세 자영업자들의 경영이 악화되고 양극화가 심화되는 가운데, 상당수의 봉제업체들은 판매 부진과 인력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자부가 지난 3~4월 전국 봉제업체 200여사를 대상으로 현장방문과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관련업체들은 수익성 악화와 이에 따른 경영상의 어려움으로 원청업체의 납품단가 인하 요구(26.1%)와 중국 등의 아웃소싱으로 인한 일감 감소(20.6%), 업체간 과당 경쟁(18.7%) 등을 손꼽았다.

    특히, 상당수의 업체가 동대문 등 대형 시장 주변의 주택가나 임대료가 싼 지하공간 등에 입주해 있는데다 재봉기와 같은 생산설비들은 10년 이상된 열악한 상황인 것으로 확딘됐다.

    저임금에 따른 인력부족도 문제로 지적됐다. 봉제업 생산기술직 월평균 임금은 133만원으로 국내 제조업 임금 228만원에 크게 뒤지는데다 상당수의 근로자들이 40대 이상으로 고령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산자부는 6월부터 연구용역을 거쳐 재단 전문업체와 봉제업체 등을 한데 모아 전용 사업장을 조성하는 한편, 여성인력과 장애인 등 유휴인력을 안정적으로 고용할 수 있게 하는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이와 함께 대구 섬유산업진흥사업(밀라노 프로젝트) 2단계 사업에 봉제기술 연구개발 사업을 추가해, 2008년까지 국비 20억원을 투자하며, 품목별로 우수 봉제업체들을 선정해 패션·의류업계 및 대형 유통업체들과의 연계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조인경 기자 EBN 2005-05-3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