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로그인 회원가입
  • 고객센터
  • 뉴스
  • 고객센터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뉴스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동대문 의류도매시장 주5일 영업 전격 도입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112회   작성일Date 22-03-10 10:30

    본문

    ▲ 동대문패션타운 도매시장 일대 전경.


    디오트·청평화·테크노·통일상가 등 3월 1일부터 본격 시행
    ‘주 6일제 한계’ 패러다임 대전환
    나머지 상가도 3개월 후 동참키로


    대한민국의 최대 의류도매시장인 동대문상가가 60여 년 만에 주 5일제 영업을 전격 도입했다.

    2015년부터 주 5일제를 지속적으로 논의해 왔지만 한두 개 상가의 불참으로 시작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코로나19의 팬데믹 영향으로 인해 상인들이 공감하면서 전격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대문 패션 전문 도매 상가 디오트와 청평화시장, 테크노상가, 통일상가 등 4개 상가는 3월 1일부터 주 5일제 영업에 들어갔다. 그리고 나머지 상가들도 3개월 동안 시행해 본 뒤 최종 회의를 거쳐 주 5일제에 동참키로 했다.

    이들 도매 상가들은 월∼금요일 0시부터 정오(오후 12시) 까지 문을 열고, 금요일 정오부터 일요일 밤 11시 50분까지 문을 닫게 된다. 기존에는 대부분 금요일 밤을 포함해 주 6일제로 운영해 왔다.

    디오트상가운영위원회는 상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9.7%, 청평화시장도 2월 16일부터 실시한 설문조사결과 915개 점포 중 90.3% 찬성했다. 테크노상가는 180개 점포 중 169개가 93.9%, 통일상가는 90%가 각각 찬성했다.

    aPM은 이미 시행하고 있고, 남평화 2층 상가는 1년 전부터 단독으로 마지막 금·토요일을 쉬는 주 5일제를 시행해 왔으며, 2022년에도 회의를 통해 연장키로 합의했다고 전해졌다.

    동대문 상가의 주 5일제 추진배경은 이미 정부와 모든 공공기관, 기업, 공장은 물론 디자이너들과 부속 가게들도 모두 주 5일 영업을 하고 있는데 반해 정작 상인들은 서로 눈치만 보면서 쉬지 못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2년 넘게 지속되면서 지쳐가는 상인들은 한 달에 한 번이라도 주 5일 영업을 해보자는 의견을 모으고 소속상가 회장들과 실무진들이 함께 회의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로 비대면 판매가 늘어나면서 금요일 밤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였기 때문이다.

    따라서 마지막 금·토요일을 패밀리데이(Family day) 날로 정하고 1개월에 한 번이라도 가족들과 함께 쉬자고 전격 합의했다고 한다.

    한영순 동대문패션상인연합회장은 “디오트나 청평화시장은 동대문 도매 상가들 사이에서도 상징적인 도매 상가”라며 “두 상가에 입점한 도매상이 3천여 개에 달하는 만큼 이번 주 5일제 도입이 전체 도매시장으로 확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중현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협의회장은 “수년 전부터 주5일제 논의가 있었지만 합의하지 못하다가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 상황이 지속되고 인터넷 등 온라인 판매가 급증하고, 고객들이 줄어들면서 전격 시행하게 됐다”며 “일부 상가는 최종 결정을 못하고 있지만 조만간 모두 동참하게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중구자치신문 이형연 대표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