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로그인 회원가입
  • 고객센터
  • 뉴스
  • 고객센터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뉴스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동대문 공용주자창 상가증축허가 갈등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2,965회   작성일Date 05-01-14 12:25

    본문


    - 서울시 중구청 상대 항의방문·반대서명운동

    동대문지하주차장의 6층상가건물로의 증축허가를 둘러싸고 주변 상가와 상인들이 중구청과 서울시를 상대로 반대서명 운동을 벌이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동대문운동장 뒤 지하6층으로 운영 중인 동대문지하주차장은 동대문일대 주차 문제 해소를 위해 건립됐으나 본래 목적에서 벗어나 개인이익 추구를 위한 상가증축에 허가를 내어준 것은 부당하다고 반발하고 있는 것.

    동대문 도매상권 관계자는 지난 주 주변 상가 지주 및 상인들의 중구청 항의 방문과 700여명 규모의 반대서명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동대문 불황의 이유로 내수침체와 함께 무분별한 상가개발에 의한 공급과잉이 지적되고 있다.

    여기에 개인 사유지에 대한 건축허가를 막는 것은 개인 재산권 행사에 위반 되므로 정부의 개입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러나 시유지개념의 공용주차장 마저 상가증축을 허락해 문제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대문 내 유일한 공공시설인 주차장이 개별상가와 주차장으로 전환되는 데 대한 중구청과 서울시의 교통 및 환경 영향 평가가 잘못됐다는 주장이다.

    한편에서는 동대문운동장을 시작으로 난립된 노점상 문제와 지난해 동대문운동장 내 풍물시장 유치에 따른 노점 인정 등의 문제가 다시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이들 노점과 주차 등 교통혼잡이 전문패션타운과 관광특구로의 입지구축에 심각한 문제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중구청 및 서울시의 연이은 정책들은 주변 상가보호와 동대문 교통 및 환경문제를 등한시하고 있으며 ‘서울시가 임대업자로 전락한 것 아니냐’는 다소 과격한 표현까지 나오고 있다.

    오는 9월 완공될 청계천 복원으로 교통 및 주차문제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유일무이한 공용주차장의 상가증축문제의 결론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안은영기자 eyahn@ktnews.com 한국섬유신문 2005년 1월 14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