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로그인 회원가입
  • 고객센터
  • 뉴스
  • 고객센터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뉴스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민간 건물에 옥상녹화 공사비 50%∼70% 지원해 드려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4,729회   작성일Date 11-07-07 14:45

    본문

    ▲ 서울프라자 호텔 옥상 조경 모습


    2000년부터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옥상 공원화에 앞장서 온 중구(구청장 최창식)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옥상공원화 사업을 추진할 민간 건물의 참여 신청을 받는다.


    옥상 면적이 99㎡ 이상으로 구조적으로 안전한 민간 건물을 대상으로 7월 13일까지 공원녹지과(☎3396-5872)에서 접수를 받아 공사비의 일부를 지원해 준다.


    옥상공원화 중점 관리 구역으로 지정된 남산 주변 가시권역인 회현동ㆍ명동ㆍ필동ㆍ장충동ㆍ신당2동 일부 지역의 건물이 옥상공원화에 참여할 경우 중구와 서울시로부터 설계ㆍ공사비의 최대 70%까지 지원받고, 남산 주변 가시권역 이외의 일반 지역은 50%를 지원받는다.


    중구 및 서울시와의 옥상녹화 협약서를 통해 조성된 옥상 녹화지는 준공 후 5년간 옥상녹화 고유의 기능을 유지해야 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하여야 하는 의무가 주어진다.


    중구는 옥상공원화 기법이 서울시에 처음 도입된 2000년부터 옥상공원화에 많은 관심을 갖고 도심 건물의 회색 옥상을 녹색 오아시스로 만드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선도해 왔다.


    그래서 2002년부터 2010년까지 공공건물 24개소와 민간건물 30개소 등 모두 54개소의 3만5천156㎡ 면적의 옥상에 공원을 조성하였다. 2011년에도 공공건물 4개소와 민간건물 11개소 등 총 15개소의 건물에 옥상공원화를 시행하고 있다.


    이렇게 중구가 건물 옥상 공원화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게 된 것은 서울의 중심부에 위치하다보니 높은 토지 가격으로 인해 지상 녹지 공간 확보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도심 내 대부분의 건물 옥상들은 폐자재ㆍ쓰레기ㆍ물건 등이 무분별하게 쌓인 채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아 불량 청소년들의 비행 장소로 이용되는 등 아무런 효용 가치가 없는 공간으로 전락하였을 뿐만 아니라 도시미관을 심각하게 저해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중구는 옥상에 초화류와 수목을 식재하고 산책로 및 휴게 공간 등을 만드는 등 다양한 형태의 자연 녹지 환경을 조성하여 미관 개선은 물론 주민들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건물 옥상공원화를 적극 추진하게 되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중구는 녹지공간이 매우 부족한 탓에 그동안 옥상공원화 사업을 적극 추진해 왔으며, 앞으로는 민간 건물까지 옥상 녹화를 확대하여 중구를 늘 푸른 도시로 변모시켜 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