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로그인 회원가입
  • 고객센터
  • 뉴스
  • 고객센터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뉴스

    동대문관광특구를 찾는 고객 여러분과 동대문관광특구 상인 모두의 건강과 사업이 번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상) 손님 끊긴 재래시장·상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3,668회   작성일Date 04-11-24 09:59

    본문


    [중앙일보 조문규 기자] ▶ 지방 소매상권이 급속히 침체되면서 이제 시장 거리는 상인들만 서성거리는 곳이 됐다. 대구 서문시장에서 한 상인이 거리 중간에 나와 시장거리를 바라보고 있다.대구=조문규 기자

    중소기업청이 최근 시장상인 89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상인 91%가 체감경기가 나쁘다고 답했고, 그 이유론 경기가 나쁘고(49%), 대형할인점이 늘었기 때문(26%)이라고 답했다. 서민계층과 조기 퇴직자들의 생활 터전이었던 자영업자들의 소매상권이 흔들리고 있다. 덩달아 서울 동대문시장 등 도매시장마저 위축되고 있다. 지방상권과 동대문시장을 살펴봤다.

    "가뜩이나 장사가 안 되는데 올 들어 주변에 빈 점포가 늘어나면서 분위기가 더 썰렁해졌어. 우리 점포를 누가 사주기만 하면 바로 나갈텐데. 점포 비우고 나간 사람의 심정은 오죽하겠어. 버티다 못해 나갔겠지."

    대구지역 최대 재래시장인 서문시장에서 30년째 이불을 팔고 있다는 이모(50)씨는 이렇게 넋두리했다. 실제로 그의 점포 주변에는 빈 점포가 10여개나 눈에 띄었다. 그는 3년 전만 해도 도매장사를 했지만 지금은 서민들을 상대로 한 소매로 근근이 버티고 있다. 매출액은 20년 전의 30~40%에 불과하다.

    이 상가에서 속옷을 파고 있는 한 50대 상인은 오후 6시30분에 문 닫을 채비를 했다. 더 있어봐야 손님도 오지 않아 아예 일찍 그만둔다는 것이었다. 그는 "불경기 탓도 있지만 중구청 관내에만 17~18개나 되는 할인점 때문에 장사가 안 된다"며 "점포를 비워둘 수 없어 하는 수 없이 나온다"고 말했다.

    서문시장 상가연합회 박병일 사무국장은 "시장 안의 빈 점포는 70개가 넘는다"며 "불과 6~7년 전까지만 해도 점포가 나오기 무섭게 주인이 나왔는데 요즘은 빈 점포가 나와도 거들떠보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점포가 비어가고 상가 매물이 쏟아지고 있는 것은 이 시장의 일만은 아니다. 전국 상권의 사정이 이와 비슷하다. 광주 전남도청 옆 충장로 상가에 있는 30여평 남짓한 한 숙녀복점은 외환위기 이전만 해도 하루 평균 2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하지만 지금은 20만원을 올리기도 힘겹다. 인근에 롯데백화점과 대형할인점이 들어서면서 매출이 확 줄었다. 음식점이 많은 충장로 뒤편 상권의 타격은 이보다 심각하다. 이 일대 음식점과 여관 등 100여 곳 중 30여 곳이 문을 닫았다. 남아 있는 상가들도 1000원짜리 자장면.햄버거.라면집 등 학원가 학생을 상대로 한 소규모 업소로 바뀌었다. 충장로 상가번영회에 따르면 이 지역 상가 900여 곳 중 문을 닫은 곳은 200여 곳에 이른다.

    광주시 충장로의 5층짜리 한 건물은 점포 임대료를 절반으로 내렸지만 입주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광주시내 최대 번화가인 황금동 극장가 인근에 있는 30평 남짓한 한 점포의 문 밖에는 지난 4월분 전화요금 고지서와 각종 공과금 독촉장 등이 수북이 쌓여 있다.

    황금동 상가번영회 측은 "상가 250여곳 중 50여 곳이 문을 닫았다"며 "장사가 안 돼 업종전환을 위한 리모델링을 하는 상가도 20여 곳쯤 된다"고 설명했다. 공인중개사 강인석(56)씨는 "보증금과 임대료를 30~40%씩 내린 상가 매물이 쏟아지고 있지만 찾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지방 중소도시는 더욱 심각하다. 경북 김천시 평화동 부곡동 일대 매장(550개)의 10%가량이 빈 채로 방치돼 있다. 국도변이어서 비교적 상권입지는 좋은 편이지만 장사가 안 된다. 밀양시 내일동.내이동 일대의 900여개 중소점포는 개점 휴업상태다.

    외환위기 이전까지 이 지역 점포의 90% 이상이 10년 이상씩 가게를 운영했지만 지금은 1년 이상 계속 운영하는 경우가 절반도 채 안 된다. 점포세를 못 내는 경우도 수두룩하다. 게다가 밀양대학교가 완전히 이전하는 2005년에는 문을 닫는 가게가 더 나올 것이라고 상인들은 걱정하고 있다.

    이들 중소도시의 시장은 외환위기 직전부터 멍이 들기 시작했다. 이 시기에 유통시장이 개방됐고 대형 할인점의 공세가 본격화됐다. 상인들은 "대형 유통점이 지역상권을 틀어쥐면서 중소 점포의 매출이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고 말한다.

    사진=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중앙일보 2004-11-2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